조선시대 음식 배달


밤에 끓여서 옹기에 담아

새벽녘 통금 해제를 알리는 종소리가 울리면

한양 안으로 배달 감

이런 배달이 가능했던 이유는

옹기가 열기를 붙잡아두는

과학적인 원리 덕분이라고 함

당시에 자주 배달 된 음식은

효종갱

소갈비, 전복, 해삼, 송이, 표고가 들어간 해장국임

(당연하지만 현재도 음식점에서 팔고 배달도 됨)

그리고 조선 후기때는

양반가와 기방 등에서 밤참으로 냉면을 배달시켜 먹었다는 기록이 존재함

순조도 밤에 달 보다가 ‘면이 먹고 싶구나~’ 하면서 군직에게 냉면 배달을 시켰다는 기록이 있음

아무리 왕이라도

새벽에 야식 먹고 싶어서 수랏간 인원 다 깨우면

뒷담화 오지게 받았음

그런 일환으로 배달 시켜 먹은게 아닌가 싶다

About the Author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